미
디
어
시
티
서
울
2
0
1
4
프
리
비
엔
날
레

창 닫기
EN


SeMA 비엔날레 미디어시티서울 2014


귀신 간첩 할머니
Ghosts, Spies, and Grandmothers




전시 기간
2014년 9월 2일 – 11월 23일

장소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
한국영상자료원


문의
SeMA 비엔날레 ‹미디어시티서울› 2014
e-mail. info.mediacityseoul@gmail.com
office. 02-2124-8988
fax. 02-2124-8977

보도자료
서울시립미술관 홍보 웹하드
webdisk.eseoul.go.kr/ohd/pm/home/login.php
ID: bsjihye
PW: sema2013







SeMA 비엔날레 ‹미디어시티서울› 2014는 귀신 간첩 할머니 Ghosts, Spies, and Grandmothers라는 제목으로, 9월 2일부터 11월 23일까지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 전 층에서 다양한 미디어아트, 설치미술, 영화, 사진, 회화, 조각 등을 전시한다. 한국영상자료원에서는 30여 편의 엄선된 영화와 비디오, 설치미술을 선보인다.

‘귀신’, ‘간첩’, ‘할머니’, 이 세 낱말은 전시의 주제를 함축하고 있다.

'귀신'은 지배적 역사 서술에서 누락된 고독한 유령을 불러와 그들의 한 맺힌 말을 경청한다는 뜻으로 쓰고자 한다. 유령의 호출을 통해, 굴곡이 심했던 아시아를 중심으로 근현대사를 되돌아볼 것이다. 이와 더불어, 불교, 유교, 무속, 도교, 힌두교의 발원지이자 그 종교적 영향이 여전히 깊은 아시아에서, 현대 미술가들이 그 정신문화의 전통을 어떻게 새롭게 발견, 발명하고 있는지 주목하고자 한다. 많은 참여 작가들은 제의, 신비, 환상, 공포, 숭고 등을 대하는 현대인의 독특한 양가감정을 다루며, 현대와 전통이 충돌하고 교섭하는 장면을 포착한다. 우리는 미디어와 미디움(영매)의 재결합을 통해, 현대 과학이 쫓아낸 귀신들이 미디어를 통해 되돌아오기를 희망한다.

'간첩'은 아시아에서 식민 시대와 냉전의 경험이 각별히 심각했다는 점에 주목하기 위한 키워드이다. 특히 3.11 동일본 대지진 이후 동아시아에서 국수주의가 재등장하는 가운데, 방사능 재난으로 대변되는 벼랑 끝의 근대성을 뿌리 깊이 반성하는 계기를 찾으려 한다. 동아시아, 동남아시아가 함께 겪은 거대한 국가 폭력은, 전쟁은 물론 사회의 극심한 상호 불신과 이념적 마녀사냥 등을 낳았고, 이는 여전히 이 지역에서 큰 힘을 발휘하고 있다. 특히 휴전 상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한반도에서, '간첩'은 간첩 사건은 물론, 민주화 운동, 금기, 지역 감정, 감시, 급진주의, 망명, 은행 전산망 해킹, 영화의 흥행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영역을 아우를 것이다. 또한 코드 해석, 아카이빙, 통신을 다루는 다양한 미디어 작가들의 작업 방법이, 어떻게 '간첩'의 활동과 유사해 보이면서도, 그 가치를 완전히 역전시키는지 목격하게 될 것이다.

'할머니'는 권력에서 가장 먼 존재이자, '귀신과 간첩의 시대'를 견디며 살아온 증인이다. 최근 위안부 할머니를 둘러싼 아시아 국가들 사이의 갈등은, 식민주의와 전쟁 폐해의 핵심에 여성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일깨워 준다. 다른 한편, 한국 전통문화에서 ‘옛 할머니’는 자손을 위해 정화수를 떠놓고 천지신명께 비는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현대 한국에서 이는 하나의 고리타분한 이미지로 인식되고 있다. 우리는 '할머니의 간절한 기원'을 남성이 투사하는 손쉬운 상상으로부터 벗겨내, 민중의 적층된 염원으로 확장하고자 한다. 아마도 '할머니'는 권력에 무력한 존재이지만, ‘옛 할머니’가 표상하는 인내와 연민은 바로 그 권력을 윤리적으로 능가하며, 정치적으로 잠식하는 능동적인 가치로 다시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다.

‹미디어시티서울› 2014에 초청된 많은 작가들의 작품은 ‘귀신’, ‘간첩’, ‘할머니’ 중 적어도 둘 이상의 주제에 부합한다. 양혜규와 배영환의 신작은 인류학적 지평에서, 영성과 문명에 대한 복합적인 상상을 자극할 것이다. 타무라 유이치로 Tamura Yuichiro 의 신작은 서울시립미술관 건물 자체를 주제로 삼아, 일제시대부터 최고재판소로 사용되었던 건물의 역사를 재구성 할 예정이다. 그리고 오티 위다사리 Otty Widasari 와 닐바 귀레쉬 Nilbar Güreş 의 초청작은 시적인 영상 속에서도, 새로운 미디어가 오래된 사회에서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를 생각하게 할 것이다.

‹미디어시티서울› 2014는 동아시아와 동남아시아의 작가들을 다수 포함하고 있지만, 아시아를 죽은 대상이 아니라 ‘생각하는 방법’이자 ‘예상보다 훨씬 복잡한 영역’으로 보기를 원한다. 따라서 주제에 부합하는 아랍과 서구의 작가들 역시 동등하게 참여한다. ‹미디어시티서울› 2014에서는 신작 12 여점을 제작할 예정이며, 이는 근래 미디어시티서울에서 가장 많은 신작이기도 하다. 5월 중 최종 작가 명단이 발표 될 것이며, 현재까지 결정된 주요 작가를 다음과 같이 공개한다.

배영환
에릭 보들레르 Eric Baudelaire
최원준
최진욱
최승훈+박선민
정서영
필라 마타 듀폰트 Pilar Mata Dupont
니나 피셔 & 마로안 엘 사니 Nina Fischer & Maroan el Sani
닐바 귀레쉬 Nilbar Güreş
호 신 텅 Ho Sin Tung
조해준
주재환
정은영
김인회
김수남
딘 큐 레 Dinh Q. Lê
자오싱 아서 리우 Jawshing Arthur Liou
요안나 롬바르드 Joanna Lombard
바심 막디 Basim Magdy
민정기
나이토 마사토시 Naito Masatoshi
자크라왈 닐탐롱 Jakrawal Nilthamrong
프로펠러 그룹 The Propeller Group
노재운
리나 셀란더 Lina Selander
션 스나이더Sean Snyder
쑤 위시엔 Su Yu-Hsien
타무라 유이치로 Tamura Yuichiro
쯔엉 꽁 뚱 Truong Cong Tung
오티 위다사리 Otty Widasari
양혜규
야오 주이 청 Yao Jui-chung
요네다 토모코 Yoneda Tomoko
마할디카 유다 Mahardika Yudha






CLOSE
KR


SeMA Biennale Mediacity Seoul 2014


Ghosts, Spies, and Grandmothers




Date
September 2 - November 23, 2014

Venue
SeMA Seoul Museum of Art
Korean Film Archive



Contact
e-mail. info.mediacityseoul@gmail.com
office. +82-2-2124-8979
fax. +82-2-2124-8977

For press release
Webhard
webdisk.eseoul.go.kr/ohd/pm/home/login.php
ID: bsjihye
PW: sema2013







Three words –ghost, spy, and grandmother—will serve as the theme for the SeMA Biennale Mediacity Seoul 2014. The exhibition for the biennale will be held at two venues: the main building of the Seoul Museum of Art (SeMA) and the Korean Film Archive. At SeMA, the exhibition will feature works in media art, installation, film, photography, painting, and sculpture. At the Korean Film Archive, the exhibition will showcase thirty carefully selected works of film and video art; it will also feature a selection of installation works.

Mediacity Seoul 2014 invokes the word ghost to call upon those silenced spirits whose presence has been erased by dominant historical narratives; we want to hear them. We examine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with a focus on Asia, by calling these ghosts into our presence. Given that Asia is the birthplace of Buddhism, Confucianism, Shamanism, Taoism, and Hinduism, and that the influence of these religious and spiritual practices is still strong in the region, we also examine how contemporary artists in the region are reinventing these various traditional spiritual practices. Many of the participating artists address in their work the ambiguous attitude they or their contemporaries have toward the traditional practices and phenomena associated with ritual, mysticism, visions, awe, and the sublime. They capture in their work scenes of the modern and the traditional colliding and negotiating with each other. It is our hope that the ghosts that have been banished by science will come back to us through the reunion of media (technology) and medium (the spirit).

Spy is our keyword for alluding to the experience of colonialism and the Cold War in Asia. Given that nationalism is on the rise again in East Asia, particularly in the aftermath of the Great Tōhoku Earthquake of 2011, we seek an opportunity to rethink about the very notion of modernity and its brinkmanship course as represented by this potentially catastrophic radiation disaster. The immense amount of state violence experienced by East Asian and Southeast Asian countries in the 20th century brought about not only more wars but also intense mutual distrust and ideological witch-hunting; they still exert great influence in the region. In the Korean peninsula, in particular, the Korean War is still technically on hold. Here, spy is a word that is associated not only with espionage but also with a wide range of social activities and phenomena including the democratization movement, taboos in general, regionalism, surveillance, radicalism, political exile, hacking bank computer networks, and box office success of a movie. Mediacity Seoul 2014 will show how the modus operandi of a media artist, who often has to interpret codes or deal with archiving and telecommunications, is similar to the modus operandi of a spy. It will also show how an artist can completely reverse the meaning of spy.

In our everyday vocabulary, a grandmother is someone who is perhaps least associated with political power. In real life, grandmothers are living witnesses who have endured the ages of ghosts and spies. The ongoing controversy between Asian countries over the issue of the forced recruitment of comfort women during World War II illustrates, once again, that women bear the brunt of the harms of colonialism and war. On the other hand, in Korea grandmother is also associated with a traditional image in which she rises to pray every day at the crack of dawn. She offers nothing more than a bowl of fresh water to the gods of heaven and earth, seeking the well-being of her children. In contemporary Korea, the potency of this traditional image has become diluted, as the image is considered antiquated and irrelevant. We want to rescue the grandmother’s ardent prayer from being buried under the easy projections of male-centered imagery and argue that the prayer of the grandmother symbolizes people’s prayers over the span of millennia. Grandmothers may have been powerless against political authority, but the patience and compassion they have practiced should be re-evaluated as proactive values that ethically and politically rise above that power.

Most of the works selected for Mediacity Seoul 2014 address themes of at least two of these three keywords. New works by Haegue Yang and Bae Young-whan will trigger in the viewer a complex reflection on spirituality and civilization on an anthropological scale. Yuichiro Tamura, who works and lives in Japan, will introduce a new work in which the Seoul Museum of Art itself is the subject; it will trace the building’s history back to the colonial period when it was first used as the highest court in the country. Otty Widasari and Nilbar Güreş are two invited artists whose poetic films and videos will prompt viewers to ponder the meaning of new media in terms of old worlds.

Mediacity Seoul 2014 will present a large number of artists from East Asia and Southeast Asia. The idea here is not to promote Asia as a lifeless or fixed entity, but to see it as a moving target, a cognitive lens, a region that is much more complex than its stereotypes. Toward these ends, artists from Arab and Western countries will also participate in the exhibition. Mediacity Seoul 2014 will feature twelve new works, the largest number of new works to be presented in the history of the biennale. The final list of participating artists will be announced in May.

Following is the partial list of
participating artists (Alphabetic order):
Bae Young-whan
Eric Baudelaire
Che Onejoon
Choi Gene-uk
Choi sunghun+Park sunmin
Chung Seoyoung
Pilar Mata Dupont
Nina Fischer & Maroan el Sani
Nilbar Güreş
Ho Sintung
Jo Haejun
Joo Jae-hwan
siren eunyoung jung
Kim Inwhoe
Kim Soonam
Dinh Q. Lê
Jawshing Arthur Liou
Joanna Lombard
Basim Magdy
Min Joung-ki
Naito Masatoshi
Jakrawal Nilthamrong
The Propeller Group
Rho Jae Oon
Lina Selander
Sean Snyder
Su Yuhsien
Tamura Yuichiro
Truong Cong Tung
Otty Widasari
Haegue Yang
Yao Jui-chung
Yoneda Tomoko
Mahardika Yudha